사단법인 한국 전통 민화 연구소
 
 
 
 
 
 
 
 
 
 




 
곽분양헁락도
책가도
평양감사향연도
백동자도
노안도
호렵도
금강산도
감모여제도
신선도
일월부상도
설화도
영수도
화접도
초상화
서궐도
기록화
석채
연화도
문자도
초충도
화조도
모란도
신선도
평생도
용호도

송학도
미인도
군봉도
어락도
일월도
봉황도
십장생도
해진도
호피장막도
까치호랑이


부채그림
옻칠채화
민화약장
민화도자기
   


일월부상도



해[日]와 달[月]이 소나무 위에서 마치 부상하는 듯한 모습의 그림. 이러한 일월도는 궁중에서 사용되었는데 조선 말기에는 민간에서도 사용되었다. 원래, 임금이 앉는 용상의 뒷면에 일월오봉도(日月五峰圖)라 불리는 그림이 놓여 있어 임금의 존재를 상징하는 동시에 보호하는 역할을 하는 상징적인 그림이었으나, 이후 조선 말기에는 민화(民畵)의 소재에서도 이러한 일월도가 나타난다.
화면의 상단에는 해와 달이 소나무 위에 묘사되는데, 마치 부상하는 듯한 모습이며 그 아래는 다섯 개의 봉우리(五峰)가 아닌 9개의 봉우리가 형식화되어 묘사되고 있다. 그 아래 단을 두고 괴석에 핀 매화·영지·꽃 등의 모습을 표현하였다.

사단법인 한국 전통 민화 연구소
tel : 054) 481-2814 / 054) 481-7743